석유로 보는 중국 패권의 가능성은?
https://blog.naver.com/china_lab/221084707448

현재, 세계 석유 시장에서 중국의 입지는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강력한 편이다. 이미 원유 수입량에 있어서는 중국은 미국을 추월한 상황이다.

게다가 일부이긴 하지만 중국은 위안화로 석유 구입 대금을 결재하는 중이다. 예를 들면 카자흐스탄. 이는 카자흐스탄이 수입하는 물자의 원산지 혹은 경유하는 업자의 국적이 중국인 경우가 늘어나면서 위안화로 석유 직거래를 하는 편이 금융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편익에서 나오는 것이다. 

이러한 경향이 세계 최대 규모인 중동 석유 수출국으로 번진다면?

http://blog.daum.net/economicpot/6200

음모론이 혼재되어 있기에 신뢰성 자체는 낮긴 하지만, 중국이 사우디 아라비아에게 자국이 수입하는 사우디 원유의 대금을 미국 달러가 아니라 위안화로 결재하겠다는 압력을 넣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심지어는 타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미국 달러 결제 그 자체를 중단하고 위안화로 하라는 강요까지 있다고 한다.

그동안 사우디 아라비아는 자국이 수출하는 원유를 모두 미국 달러로 표시하여 왔으므로 실질적으로는 미국 달러-석유라는 의미의 실물본위제를 실행한 셈인데, 중국이 이러한 금융거래 체제를 흔들기에 나섰다는 것이 저 기사의 주장이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미국과의 상품거래가 순전히 원유 뿐이라는 단순한 가정으로 출발한 음모론적인 기사이기에 신뢰성 자체는 낮을 수 밖에 없지만, 저러한 발상이 의미하는 바는 하나다.

중국이 세계 최대의 원유 수입국이라는 지위를 자국 경제의 국제적 영향력 증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사대로 만약 위안화에 의한 석유 거래가 선물시장에서 원유대금으로 받은 위안화를 금과 교환하는 일이 현실화한다면, 중국 경제의 영향력은 지금보다 더 강해질 수도 있다. 가장 확실한 신용가치는 눈에 보이는 고가치 실물이므로, 결국 희귀도가 높은 금과 교환이 가능한 위안화라면 중동 국가들도 최소한 중국으로 수출하는 원유의 대금을 위안화로 결재할 가능성이 발생한다. 실현 가능성은 없지만!  

중국조차 미국 달러 확보에 눈이 벌개진 상황에서 중국이 자국 편익을 위해서 석유 수입대금을 위안화로 받으라고 강요한다면, 최소한 중동 수출국들은 중국과의 거래를 대폭 축소시키면 그만이니 석유-위안화로의 전환은 일어날 가능성이 거의 없다. 



ps.

문제는 현 정권의 대중국 외교다. 

한국 외부의 시선은 중국의 장래 국제적 지위가 미국과 동등한 지경에 이른다는 점에는 중국에 대한 비판자들조차 중국이 지속적인 체제 개혁을 한다는 전제하에서 인정하고 있지만, 중국에 대한 낙관적 시각조차 이것이 2, 3년 안으로 이루어 진다고 단언하지는 않는다. 최소한 한 세대는 흘러야 가능한 이야기라고 보고 있다. 

그런데, 한국내 분위기는 중국이 모든 분야에서 미국을 완전히 압도하는 것이 2, 3년 안으로 이루어지는 것인 양 이해하는 사람들이 주류이며, 더 큰 문제는 대체로 문재인 정권의 기반을 이루는 운동권들이 이를 맹신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들의 국제정치에 관한 이념적 성향은 반미친중이고.

그들의 입장에서 보면 지금 당장 중국을 추종해야 병자호란과 같은 꼴은 안당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의 3NO는 지극히 정상적인 조치이고 한국의 독립을 보장하는 행위이라고 여긴다. 국제적 시각이 지극히 기이하고 한국의 안보와 자주성을 해치는 조치라고 보는 것과는 천지 차이이고. 

3NO는 저 운동권 정권의 보수정권에 대한 선동대로라면 자주국가로서는 절대로 발언하고 이행해서는 안되지만, 그래도 하고자 한다면 최소한 사우디 아라비아가 자국산 원유의 중국수출 대금을 위안화로 결제하기 시작할 때부터 한미일 동맹에 가담하지 않는다는 것만 해도 충분한 일이다. 하지만 석유-위안화 교환조차도 장래 이루어 질지 의심스러운 가정이건만, 지금 당장 급하다고 3NO를 저질러 버린 것은 만용이라는 말조차 온건한 표현일 것이다. 


by deokbusin | 2017/11/13 13:20 | 잡담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deokbusin.egloos.com/tb/321100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말초 at 2017/11/13 17:34
제가 알기로 이미 박근혜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정한 순간부터 한국은 중-미 사이에서 미국편으로 돌아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문재인이 아무리 박근혜와 정치 노선이 달라도 국가간의 약속을 저버릴 수는 없고.. 좋든 싫든 중국포위망에 한,일,베트남,티벳이 함께 참여하게 됐지요
Commented by 거대한 설인 at 2017/11/13 19:50
미국 석유전문가가 분석하길..중국에서 해외 유전 투자한건 상당수가 미국,영국,유럽기업,현지 정부가 채산성이 떨어져서 버린 유전들이고 그마저도 중국기업들은 채굴 기술력이 떨어지고, 정제 기술도떨어져서 중국내에서 못팔기때문에 유럽이나 미국회사들한테 헐값에 되팔고있다고 합니다
Commented by 거대한 설인 at 2017/11/13 19:53
중구키업이 투자한 유전은 현지반군,정부 할꺼없이 뒷돈 찔러줘야 하는데..문제는 이쪽 상황이 않좋아서 계약파기를 밥먹듯이하고...수틀리면 세금 메기거나 채굴중지도 자주한다고합니다...중국이 아프리카에 유전 투자한것중99 %는 아예 채산성 없는 광구라고 합니다...
Commented by 거대한 설인 at 2017/11/13 19:54
상황이 이런데...중국이 지들이 미국같은 나라로 작각해서 사우디한테 대들다간 중국한정 오일쇼크 올수도 있다고 봅니다
Commented by ㅇㅇ at 2017/11/13 22:46
중국이 자유민주주의 국가라면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수도 있겠죠.
하지만 공산당을 믿냐?
이 세상에 경제적으로 성공한 공산당이 어딨냐는 거죠,
거품위에 아슬아슬하게 올려진 중국경제 그거 그냥 신기루 같은것.
Commented by KittyHawk at 2017/11/14 02:01
금으로의 교환 문제는 프랑스가 미국을 상대로 한 짓을 생각하면 중공 입장에선 오히려 위험한 수단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금과 같은 하드 머니는 어디까지나 비상용도로 봐야 합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